HOME/ 영국에 대해/ 독특한 문화/ 귀족문화
귀족문화


영국은 8백년의 전통을 갖고 이어지는 귀족제도라는 게 있다.

동화책이나 소설책등에서 자주 등장하는 이름 뒤에 공작이나 백작, 남작 등을 붙여서 부르는 넒은 땅을 소유하고 수많은 하인들을 거느리며 사는 그런 사람들의 부류다.


귀족의 종류

공작(Duke/Duchess)이 가장 높은 순위의 작위이고 그 다음이 후작(Marquis/Marchioness), 백작(Earl/Countess), 자작(Viscount/Viscountess), 남작(Baron/Baroness) 등 입니다. 이들 5개 작위는 전통적인 귀족의 작위로 장자에게 세습되어집니다. 해서 세습귀족 또는 유작 귀족(Peerage)이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사실 지금도 런던의 땅은 웨스터민스터 공, 베드퍼등 공, 그로스배너 공, 사우스햄튼 공 등 손으로 헤아릴 정도의 명망 있는 집안의 소유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으며 심지어 런던의 동네 이름 중 "Earl's Curt" "Baron's Curt" 등 귀족이 살던 저택의 이름을 딴 경우도 적지 않다.

이들의 권력이나 위세를 더 이상 설명하지 않아도 쉽게 이해가 가는 부분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영원할 것 같았던 영국의 이런 귀족 제도에도 변화의 바람이 일고 있다.


종신귀족 제도

1958년 우리의 훈장처럼 자식에게 세습할 수는 없지만 자기 자신에게만 평생토록 귀족의 칭호를 쓸 수 있게 한 종신귀족 제도(Life peerages)가 도입되며 귀족제도가 서서히 위기에 처하기 시작한 것입니다.

세습 할 수 없는 남작작위(Baron/Baroness)와 세습은 가능하지만 귀족에는 포함되지 않는 준남작(Baron/Baroness), 그리고 이들보다 더 낮은 작위인 기사작위(Knighthood) 등으로 세분됩니다.

마가렛 대처 전 영국수상이 1992년 남작작위를 받았고 그의 남편인 데니스 대처는 귀족에 포함되지 않는 세습 작위인 준남작 작위를 받았다. 종신작위는 부모덕에 그저 덤으로 얻은 것으로 세습작위의 귀족들과는 판이하게 다르다.


기사 작위

영국 왕실은 매년 두 차례, 즉 신년과 여왕의 생일날을 기념해 영국을 빛낸 인물이나 음지에서 봉사하는 각계에서 추천된 모범시민 1천 여명 내외에게 작위를 수여해 합니다.

이중에는 숀 코너리와 엘리자베스 테일러, 쥴리 엔드루스 등 영국출신 유명영화배우와 영국의 대표적 재벌인 버진(Virgin) 그룹의 리처드 브랜슨(Richard Branson) 회장, 권투선수 헨리쿠퍼 등이 포함돼 있다.

** 세습은 안되지만 각 분야에서 내로라 하는 관록과 전문지식으로 무장한 종신귀족수가 크게 늘어나니 당연히 세습귀족이 설 땅을 잃을 수 밖에 없었던 것은 물론 작위를 물려 받아 귀족이 된 세습상원 들이 국가의 중요 사안에 대해 투표권을 행사하는 것에 대해 적절치 못하다고 주장해 왔던 토니 블레어 총리는 마침내 1999년 10월말 귀족의 상원의원직 세습을 박탈하는 법안을 통과시키기 까지 했다.

** 영국 왕실 체계도 (영국 왕실 홈페이지 바로 가기)



Home   |   회사소개   |   개인정보정책   |   사이트맵

사업자등록번호: 220-06-32170   |   대표자: 이선오
서울시 강남구 강남대로 94길 18, 403호(역삼동, 삼행빌딩) (우) 06134   |   TEL (02)566-9184~5   |  FAX (02)566-1240
© 2006-2018 PeopleLoving Education. All Rights Reserved. Contact to webmaster.